반복되는 더불어민주당 권력형 성범죄사건, 박완주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법의 심판에 스스로 나서야 한다-천안시민사회단체협의회

뉴스투유
2022-05-13

 

 당부드립니다.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원합니다. 피해가자 누구인지 알려고 하는 행위, 사건을 왜곡하는 행위는 2차 가해 행위입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피해자에게 연대와 지지를 보내는 것입니다.

 

5월 12일,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가 보좌진 성추행을 이유로 천안 을 박완주 국회의원의 제명을 결정했다. 지난달 당에 신고가 접수된 후에는 피해자가 일을 그만두도록 시도했던 정황까지 드러났다. 이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권력형 성범죄사건이다.

 

반복되는 권력형 성범죄사건에 더불어민주당은 그동안 피해자중심의 단호한 대처와 재발 방지를 끊임없이 약속했다. 그럼에도 재발 방지는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고 은폐와 무마를 위한 또 다른 비위, 권력에 기대어 범죄가 용인되는 그들만의 집단문화는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이제는 거침없는 무관용 원칙이 적용되어야 한다.

 

당차원의 제명뿐만 아니라 의원직 박탈, 나아가 사법적 판단을 통해 성범죄 전과를 부과하는 노력까지 이어져야 한다. 그래야 가해 전력자들이 슬그머니 복귀하거나 아무렇지 않게 권력형 성범죄사건을 개인의 일탈쯤으로 치부하며 비호하는 이들까지 멈추게 할 수 있다.

 

박완주 국회의원은 어떤 사죄나 책임지는 모습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말 사건이 발생하고도 부끄러움 없이 의정활동을 계속해왔고, 결국 부끄러움은 우리 지역 시민들의 몫으로 남았다. 3선의 박완주 국회의원이 부끄러움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지금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고 법의 심판에 스스로 나서야 한다.

 

우리는 박완주 국회의원의 권력형 성범죄 사건에서 가해자에게 온전히 책임을 묻고 피해자 를 보호하는지, 더불어민주당은 반복되는 권력형 성범죄의 근절을 위해 어떤 의지와 행동을 보이는지 지켜볼 것이다.

 

뉴스투유=김완주기자pilla21@hanmail.net